영주콜걸 영주출장업소 영주출장만남 영주애인대행 영주건마

영주콜걸 영주출장업소 영주출장만남 영주애인대행 영주건마

영주콜걸 영주출장업소 영주출장만남 영주애인대행 영주건마 영주출장가격 영주일본인출장 영주외국인출장 원조콜걸 원조출장샵

남양출장샵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장조카 오덕근씨는 조문객들만 봐도 사람 됨됨이가 어떠했는지 알 수 있다며 삼촌에 대한 폄훼를 경계했다.

오산출장샵

유가족들은 가족장을 원했으나 민주당 의원의 간청에 따라 서울시장으로 장례를 모시게됐다며 논란의 ‘서울시장(葬)’에 대해 설명했다.

군포출장샵

영주콜걸 영주출장업소 영주출장만남 영주애인대행 영주건마

또 고인과 관련돼 진상규명을 주장한 박용진 민주당 의원을 향해선 “외삼촌 등뒤에 비수를 꽂았다”며 분개했다.

시흥출장샵

오덕근씨는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박원순 시장 형제는 모두 7남매로 박시장은 여섯째이며 나는 둘째누님의 장남 오덕근이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이어 “(박 시장의) 큰누님도 슬하에 2남5녀, 7남매를 두셨지만 내 위로는 전부 누님들만 있어서 둘째 누님의 맏이인 내가 장조카다”고 했다.

그가 이렇게 가족사를 밝힌 것은 ‘나는 박원순의 장조카다’라는 제목의 글이 널리 퍼지면서 ‘진짜 장조카가 맞는지’, ‘장조카는 큰형님의 맏이를 말하는데 박씨가 아닌 오씨가 어떻게 장조카인지’라며 자신의 정체를 의심한 데 따름이다.

◇ 오덕근 “이건희 조화가 맨끝으로 밀릴 만큼…조문객을 보면 고인이 살아온 인생 보여”

오씨는 ‘나는 박원순의 장조카다’라는 글에서 “박원순 시장의 장조카인 나는 상주인 고인의 아들 주신이가 오기 전까지 상주 역할을 해야 했다”며 “상주석에 서서 조문 오는 많은 분을 맞았고 감사 인사를 드렸다”고 했다.

오씨는 “장례식장을 가면 고인이 살아온 인생이 보인다(는 말이 있다)”면서 대통령을 비롯해 많은 이들이 조화를 보냈고 조문을 왔다고 했다.

특히 “나 자신이 삼성 출신이라서 그런지 모르겠지만 삼성그룹 이건희 회장의 조화가 복도 출입구 맨끝 문지방에 놓일 수밖에 없는 광경이 생경스러울 정도였다”며 온 나라가 삼촌의 죽음을 애도했다고 전했다.

오씨는 “조카들에게는 맛있고 따뜻한 밥 한번 안 사준 삼촌이고 외삼촌인데… 본인 제삿밥만 먹이고 뭐가 그리 급하신지… 그렇게 황망히 떠나셨다”며 삼촌과의 급작스러운 이별을 황망해 했다.
오씨는 “장례절차 협의를 위해 서울시 관계자와 의원 몇분, 그리고 유족대표로 내가 참석했다”며 “유족들은 애초부터 가족장으로 조용히 마치겠다고 했다”라는 사실을 밝혔다.

하지만 “의원 한분이 절대로 안된다, 그렇게 보내드릴 수 없다며 눈가가 촉촉해지면서 (서울시장으로 지내자고 했다)”면서 이에 “정치적 후유증이 클 거라고 했지만 그 부분은 민주당이 짊어질 문제라고, 시민들과 시장님 지지자들에게 마지막 인사 드릴 기회는 드려야 한다고 해 그렇게 서울시 장으로 치렀다”고 했다.